boring.

황정은 - 아무도 아닌.



그림자다.

한 여름의 시원한 그늘이 아닌 축축함이 뭍어나는 그런 땅바닥에 비치는 그늘이다.


황폐함이다.

다시는 읽고 싶지 않을 만큼 가슴이 괴롭다.


분명 자기 전에 하나씩 읽으려고 했던 것 같은데.

하나 읽고는 너무 힘들어.


마음을 가다듬고 다시금 또 하나.

내 마음에 아무 것도 없다고 생각했는데 이 소설은 대체.


끝을 보고 싶지 않다.

나락으로 갈 것 같아.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
'boring.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황정은 - 아무도 아닌.  (0) 2017.10.12
2017년 9월, 10월.  (0) 2017.10.06
2박 3일  (0) 2016.11.18
앨범.  (0) 2016.06.21
사나  (0) 2016.05.13
간단한 부산 여행기.  (0) 2015.08.29

알림

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,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.

링크

카운터

Today : 0
Yesterday : 1
Total : 151,01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