boring.

2박 3일



한 이삼 일

기대어 있기에는

슬픈 일들이 제일이었다


그늘에서 말린

황백나무의 껍질을 달여 마시면


이틀 안으로

기침이 멈추고 

열이 내렸지만


당신은 여전히 

올 리가 없었다


오늘은 나와 어려서 

함부로 입을 대던 아이의 

연담(緣談)이 들려와


시내로 가는 길에

우편환을 보낼까 하다

나서지 않았다


이유도 없는 흐려지는

내 버릇도 

조금 고쳐보고 싶었다


-박준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
'boring.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박 3일  (0) 2016.11.18
앨범.  (0) 2016.06.21
사나  (0) 2016.05.13
간단한 부산 여행기.  (0) 2015.08.29
차이나타운  (0) 2015.05.30
Black hat  (0) 2015.05.23

알림

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,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.

링크

카운터

Today : 1
Yesterday : 6
Total : 146,890

티스토리 툴바